원목가구 찰스퍼니처 | Chals Furniture

가구에 옷을 입히다 ; Finishing

Editor 박유진
Look 981
Material/ Making Story
상품 정보
소비자가 0원
판매가 1000
할인판매가 1,000원 (100% 할인)
배송방법 직접배송
배송비 착불
할인금액 총 할인금액 원
(모바일할인금액 원)
적립금
제휴적립금
상품 추가설명 번역정보
구매방법
배송주기
상품 옵션
배송
수량
down up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총상품금액(수량) 0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가구에 옷을 입히다
; Finishing

원목(原木)가구

원목 가구를 제작하기 위해서는
많은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디자인부터 소재 선정, 도면 작업,
재단, 면 잡기 등 수많은 과정 중에서
오늘은 ‘Finishing’.
마감에 대해서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마감 하기 전, '쿠르보 소파테이블 01'

마감 : 하던 일을 마물러서 끝냄. 또는 그런 때 (마무리, 끝마무리)

일상에서의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마감의 의미죠.

하지만 가구에서의 마감의 의미는 조금 달라집니다.
가구 제작의 최종 작업으로 표면에 칠을 입히는 작업
이 과정을 우리는 ‘마감’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마치 외출 전 마무리 단계에서
옷을 입는 것으로 소중한 몸을 보호해주는 것처럼,
목재에도 알맞은 옷을 입혀주는 것이죠.

그렇다면 굳이,
가구에 옷을 입혀주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나무는 스틸이나 섬유 등의
다른 소재들처럼 그냥 일반적인 ‘물체’가 아닙니다.
살아 숨쉬는 나무를 통해 얻는 자원인 ‘목재’이죠.
그렇기 때문에 습도나 외부 환경에
유기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목재에 옷을 입혀 주는
마감의 과정을 통해 조금 더 튼튼하게
또, 외부 환경으로부터 강하게
살아남을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죠.

기능적인 이유 뿐만 아니라,
옷이 날개라고 이야기하는 것처럼
원목의 나뭇결을 더 아름답고 부드럽게
표현하기 위해서도 마감은
중요한 과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옷에도 용도와 기능이 있습니다.
가령, 어부는 물에 자주 노출되는
직업의 특성상 방수가 잘 되는
앞치마나 장화를 착용합니다.
또 의사는 세균 전파를 막기에 용이한
하얀색 가운을 착용하고,
소방관은 최대한 눈에 잘 띌 수 있도록
진한 주황색의 상의를 착용합니다.
이처럼 우리가 입는 모든 옷에는 용도와 기능이 다양합니다.

찰스퍼니처 마감재, 루비오 모노코트 오일

나무의 옷에도 종류가 있습니다.

어떤 옷을 입느냐에 따라서
표면의 결, 광의 유무, 내구성 및 성질 등
많은 부분이 달라집니다.

유성바니쉬(니스), 락카, 페인트, 스테인, 수성 바니쉬
그리고 오일, 오일스테인 등..
마감재 마다 기능도 다르고, 특성도 다릅니다.
오늘은 이처럼 다양한 마감재의 종류와
장단점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유성바니쉬(니스), 락카

대부분의 가구 공장에서 마감할 때 쓰는 마감재입니다.
유성바니쉬는, 우리가 흔히 말하는 ‘니스’라고도 이야기 하죠.
사실 니스는 일본식 표현이고, 유성바니쉬가 정확한 표현입니다.

유성바니쉬를 이용해서 마감을 하게 되면,
원목 표면에 투명한 막이 생기게 됩니다.
이러한 막은 나무 표면을 완전히 차단시키기 때문에
수축과 팽창으로 인한 나무의 뒤틀림을 방지해주는 효과가 생깁니다.
자연스레 오염에도 강하고 관리하기에도 용이하겠지요.

하지만 두꺼운 도막 때문에,
나무 본연의 질감을 느낄 수 없고
외관상으로도 광이 나기 때문에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기는 어렵습니다.

스테인

스테인은 원래의 나뭇결은 유지하고 싶지만,
나무의 색을 바꾸고 싶을 때 사용합니다.

주로 소나무나 고무나무 같은 저가 나무에 쓰이며
스테인으로 칠해 준 후에
바니쉬로 마감
해 주는 형태로 사용됩니다.

오일

고급 원목에 주로 사용되는,
가장 친환경적인 마감재입니다.

대부분의 서양의 유명 가구 디자이너들이
선호하는 마감재이기도 하고,
수제 가구를 만들 때 주로 사용하는 마감재입니다.

오일은 나무에 흡수되어 내부의 섬유와 하나가 됩니다.
그러면서 표면이 더욱 단단해지고,
나무의 결에도 풍부한 입체감이 생기게 됩니다.


그래서 가구를 만졌을 때,
나무가 가진 질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게 되고,
기품 또한 느껴지며 원목의 고급스러움이 표현되는 것이죠.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마감 법입니다.

'마감' 하나의 과정에도
이처럼 다양한 종류와 방법으로 만들어지는 원목가구.

어떤 방법을 선택하던, 어떤 마감으로 제작된 가구를 구매하던
정해진 법이란 것은 없습니다.
그저 본인의 취향과 감성대로 행해지면 되는 일입니다.

하지만,
살아 숨 쉬는 ‘나무’로 제작된 원목 가구인 만큼
찰스퍼니처 목수들은 최대한 나무 본연의 느낌과 아름다움을 해치지 않도록
소비자에게 나무의 감성을 그대로 전달하고자 노력합니다.


수제 원목 가구를 구매하는 사용자에게 그 마음이 전해져
나무 본연의 느낌을 충분히 느끼고,
또 아름답게 보존하며 사용할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상품 상세 정보
상품명 가구에 옷을 입히다 ; Finishing
판매가 1,000원
상품간략설명 Material/ Making Story
사이즈 박유진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결제 안내

배송 안내

  • 배송 방법 : 직접배송
  • 배송 지역 : 전국지역(도서산간지역 제외)
  • 배송 비용 : 착불
  • 배송 기간 : 3일 ~ 30일
  • 배송 안내 :
    주문생산시스템 프로세스



    구분 프로세스 참고
     Step1  상담 및 견적  희망 제품 정보 및 배송일정 등 상담 및 견적
     Step2  계약완료 (결제완료)  구매금액 완납 후 주문제작 진행
     Step3  맞춤 설계 및 제작  제품별 상이한 제작기간 소요
     Step4  제작완료  배송일정 안내를 위한 해피콜 진행
     Step5  배송완료  담당기사의 방문 설치




    배송 기간

    제주도 및 도서산간 배송 불가/ 영업일 기준


    구분 컬렉션 제작/마감기간 배송기간
    수도권 지방
    일반
    제품
    비엔토, 반다,
    누베스
    평균
    3~7일 내외
    평균
    7~10일
    평균
    14~21일
    주문
    제작
    쿠르보, 하나시 평균
    14~30일 내외 
    프리
    오더
    팔레트, 노르딕,
    예약상품
    평균
    30~40일 내외



    1. 찰스퍼니처는 일반 양산형 가구와는 다른 주문제작방식(Order-made)의 수제가구 브랜드로써, 배송기간 외에 별도의 제작기간이 소요됩니다. 


    2. 주문이 완료되면 영업일 기준 5일(주말, 공휴일 제외)이내 주문확인 및 배송 일정 안내를 위해 주문 시 작성하신 연락처로 해피콜이 진행됩니다.


    3. 주문하신 제품은 찰스퍼니처 전담 기사가 직배송합니다.  (일부 소파 쿠션, 커버 등의 소형 단품의 경우 택배발송)

    4. 배송일 확정 후, 변경을 희망하실 경우 최소 2주 전까지 고객센터(1666-1346)로 문의 주셔야 합니다.

    5. 주문하신 상품은 재고 유무, 연휴기간, 기상 악화를 비롯한 각종 천재지변에 해당하는 불가항력적 사유 발생시, 배송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배송 비용

    1. 기본 배송비는 제품별, 지역별로 차등 적용되며, 정확한  배송비는 제품별 상세페이지에서 자세한 확인이 가능합니다.



    아이템 수도권 지방
    의자, 벤치, 스툴, 협탁, 기타 단품류  2만원  3만원
    소파 테이블, 전신 거울, 매트리스                   3만원  4만원
    소파(1인), 모듈형소파(단품), 암체어 3만원 5만원
    OEM 테이블(비엔토), 책상, 장류(거실장, 사이드보드, 수납장, 서랍장, 화장대, 책장) 4만원  6만원
    OEM 침대(비엔토,반다), 소파(2인) 4만원 7만원
    세라믹 테이블 5만원 7만원
    쿠르보, 하나시 테이블 및 침대 5만원 8만원
    소파(3인), 모듈형소파(2조), 팔레트 장식장 세트(상/하부) 6만원 8만원
    모듈형 소파(3조 이상) 9만원12만원
    월시스템 1열~2열, 팔레트 책상/책장 세트10만원12만원
    월시스템 3열 15만원 17만원



    2. 가구 배송업계의 특성상 주문하신 모든 제품은 개별배송비가 적용되며, 주문하신 제품의 개별 배송비의 총 합계액이 배송비로 부과됩니다.

     

    3. 배송 환경이 열악하여 아래와 같은 부득이한 사유에 의한 추가비용 발생 시, 이는 고객님께 별도 배송비로 부과됩니다.


       - 사다리차/ 지게차 등의 이용료, 엘레베이터 이용료, 주차료 발생 등

       - 엘레베이터가 없어 계단을 이용한 배송(2층 이상)에 따른 양중비

         (기사님이 직접 계단으로 운반하는 비용)

       - 고객이 납득가능한 추가 인력 투여에 따른 인건비 발생분 등


    4. 특정 지역의 경우 지역 통행료(톨게이트 이용비 등)에 따른 추가 운송비가 적용됩니다. (기본 배송비 + 추가 운송비)



    추가 운송비 지역
    2만원
     인천 : 교동도,석모도,영흥도,강화,영종도,중구
     전라도 : 진도,완도,해남,신안,고흥,여수
     경상도 : 남해,거제,울진,영양,영덕
     강원도 : 태백,정선,삼척,양구,화천,철원,고성



    5. 택배발송 제품의 수취인 부재, 주소/연락처 오기재로 인한 오배송 발생시,  발생된 왕복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직접 부담하셔야 합니다.

교환/반품 안내

교환 및 반품

1. 교환 및 반품은 제품 수령 후 7일 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또한, 제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계약내용과 다르게 이행된 때에 제품수령일로부터 3개월 이내, 그 사실을 안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교환 및 반품을 진행하실 수 있습니다.

2.  고객의 단순 변심으로 교환/반품의 경우, 왕복 배송비 및 배송관련 추가 비용은 고객의 부담입니다.

3.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한 경우
- 제품 수령 후 7일이 경과한 경우
- 고객의 책임 있는 사유로 제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 고객의 사용(제품의 설치완료) 혹은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제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개별 주문생산되는 제품의 계약(청약) 철회 시, 판매자에게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예상되어 소비자의 사전동의를 얻은 경우
- 기타 원목 제품 및 천연 가죽의 특성에 따른 사유
① 온도, 습도의 변화에 따른 수축 팽창에 의한
   크랙(나무의 갈라짐) 현상
② 원목 고유의 무늬(나이테, 옹이, 색상차이)에 따른
   원목제품의 자연스런 현상
③ 천연 가죽의 자연스런 특성
   (주름,늘어짐/혈관,힘줄,상처/가죽 부위에 따른 이색)

주문취소 및 환불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제 17조(청약철회 등)] 에 의거하여,  주문제작상품의 주문취소는 원칙적으로 불가하나,
주문제작 계약일(청약일)을 기준으로, 실제 주문 제작 공정의 진척 정도에 따라 위약금의 공제 후 환불 조치를 해드리고 있습니다.

구분 일반제품 주문제작 제품 및
프리오더 제품
계약일 기준
3일 경과 전
구매액 100% 전액 환불
계약일 기준
3일 경과 후
구매액의 30%를
위약금으로 차감 후 지급
주문 취소 및 환불 불가

서비스문의 안내

상품사용후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판매자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컨텐츠

이야기 속 상품

  • 쿠르보 소파테이블 01